그레이로 아담하고 단정하게 풀어낸 집
고덕동 래미안힐스테이트고덕34
그레이는 참 신비로운 색상인 것 같아요.
따뜻함과 시크함을 모두 갖춘,

오늘은 그레이와 화이트가 만든 '따뜻한' 공간을 소개합니다.
화이트시어지를 통해 따사로운 햇살을 맞이하는 거실,
내추럴톤 강마루와 화이트 실크벽지로 정돈했습니다.
진그레이 색상의 PET를 사용한 주방입니다.
얇지만 강도 높은 연그레이 세라믹을 상판에 시공하고,
벽에는 타일 대신 이 세라믹을 사용하여 세련되게 마무리했습니다.
안방 미닫이 붙박이장은 그레이 PET를 시공했습니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함과 모던함을 보여줍니다.
방문, 샷시틀, 문틀은 모두 화이트 필름으로 맑고 순수한 느낌을 냈습니다.
현관 타일은 기존의 타일을 살려 교체하지 않았습니다.
그레이는 참 신비로운 색상인 것 같아요.
따뜻함과 시크함을 모두 갖춘,

오늘은 그레이와 화이트가 만든 '따뜻한' 공간을 소개합니다.
화이트시어지를 통해 따사로운 햇살을 맞이하는 거실,
내추럴톤 강마루와 화이트 실크벽지로 정돈했습니다.
진그레이 색상의 PET를 사용한 주방입니다.
얇지만 강도 높은 연그레이 세라믹을 상판에 시공하고,
벽에는 타일 대신 이 세라믹을 사용하여 세련되게 마무리했습니다.
안방 미닫이 붙박이장은 그레이 PET를 시공했습니다.
군더더기 없는 깔끔함과 모던함을 보여줍니다.
방문, 샷시틀, 문틀은 모두 화이트 필름으로 맑고 순수한 느낌을 냈습니다.
현관 타일은 기존의 타일을 살려 교체하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