삽화 작가의 화이트 톤 아파트
동작구 사당동 삼성래미안 아파트34
화이트로 인테리어로 완성한 34평 아파트입니다.
체리색 몰딩과 붙박이 가구 등 연식이 느껴지는 아파트였습니다.
화이트 톤으로 깔끔하게 정리하고 다양한 수납공간을 계획했습니다.
페인트칠 느낌이 나는 화이트 실크벽지로 도배를 하고
새시로 교체해 화이트 톤으로 통일했습니다.

시스템 에어컨 설치를 위한 천장 단내림 작업을 진행하고
제작 책장을 양쪽으로 두어 책 수납공간을 충분히 확보했습니다.

바닥 역시 화이트톤의 포슬린 타일로 시공해 밝고 넓어 보이는 거실을 완성했습니다.
기존 싱크대 전체를 철거하고 1자+키큰장으로 레이아웃을 구성했습니다.

상하부장은 무광 화이트 PET 소재로 하고
같은 화이트 컬러의 인조대리석 상판을 설치했습니다.

아일랜드 식탁을 거실과 주방 통로 공간에 두어 조리 공간과 다이닝 공간을 분리하고
직사각형으로 긴 아일랜드 형태를 따라 펜던트 조명을 매달아 카페처럼 연출했습니다.
보통 침실로 사용하는 가장 큰 방을 작업실로 구성했습니다.

작업 공간인 만큼 LED 판조명에 추가적인 할로겐 매입등을 설치했습니다.
몰딩, 걸레받이, 새시, 방문을 화이트 PET 필름으로 마감해 수직면을 모두 화이트로 정리했습니다.

바닥은 포슬린 타일 느낌이 나는 그레이 장판으로 시공했습니다.
침실 역시 화이트로 깔끔하게 정리했습니다.
화이트톤의 강마루를 깔고 붙박이장을 두 벽면에 설치했습니다.

붙박이장은 모두 미닫이도어로 공간 활용도를 높였습니다.
작은 붙박이장은 거울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해 더욱 넓어 보이는 침실을 만들었습니다.
침실과 동일하게 마감하고 추가적인 책장을 설치했습니다.
욕실은 기존 타일을 모두 철거하고
바닥은 질감이 느껴지는 그레이 포슬린 타일,
나머지 면은 화이트 포슬린 타일로 시공했습니다.

상부장은 모두 거울 수납장으로 하고
수납장 하부에 간접조명을 설치해 은은한 욕실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발코니는 포슬린 타일을 깔고 화이트 수성 페인트로 벽면을 마감했습니다.

추가적인 가구 설치를 통해 휴식 공간으로 발코니를 활용하시길 원하는 고객님의 요청에 따라
발코니에 일반적인 매입등이 아닌 전구 형태의 펜던트 조명을 설치했습니다.
기존의 현관에 들어서면 거실이 바로 보이던 구조를
현관 라인을 따라 가벽을 설치해 공간을 분리해줬습니다.

현관문과 신발장은 화이트 PET 필름으로 리폼하고
거실과 동일한 포슬린 타일을 깔아 통일감을 줬습니다.
화이트로 인테리어로 완성한 34평 아파트입니다.
체리색 몰딩과 붙박이 가구 등 연식이 느껴지는 아파트였습니다.
화이트 톤으로 깔끔하게 정리하고 다양한 수납공간을 계획했습니다.
페인트칠 느낌이 나는 화이트 실크벽지로 도배를 하고
새시로 교체해 화이트 톤으로 통일했습니다.

시스템 에어컨 설치를 위한 천장 단내림 작업을 진행하고
제작 책장을 양쪽으로 두어 책 수납공간을 충분히 확보했습니다.

바닥 역시 화이트톤의 포슬린 타일로 시공해 밝고 넓어 보이는 거실을 완성했습니다.
기존 싱크대 전체를 철거하고 1자+키큰장으로 레이아웃을 구성했습니다.

상하부장은 무광 화이트 PET 소재로 하고
같은 화이트 컬러의 인조대리석 상판을 설치했습니다.

아일랜드 식탁을 거실과 주방 통로 공간에 두어 조리 공간과 다이닝 공간을 분리하고
직사각형으로 긴 아일랜드 형태를 따라 펜던트 조명을 매달아 카페처럼 연출했습니다.
보통 침실로 사용하는 가장 큰 방을 작업실로 구성했습니다.

작업 공간인 만큼 LED 판조명에 추가적인 할로겐 매입등을 설치했습니다.
몰딩, 걸레받이, 새시, 방문을 화이트 PET 필름으로 마감해 수직면을 모두 화이트로 정리했습니다.

바닥은 포슬린 타일 느낌이 나는 그레이 장판으로 시공했습니다.
침실 역시 화이트로 깔끔하게 정리했습니다.
화이트톤의 강마루를 깔고 붙박이장을 두 벽면에 설치했습니다.

붙박이장은 모두 미닫이도어로 공간 활용도를 높였습니다.
작은 붙박이장은 거울 슬라이딩 도어를 설치해 더욱 넓어 보이는 침실을 만들었습니다.
침실과 동일하게 마감하고 추가적인 책장을 설치했습니다.
욕실은 기존 타일을 모두 철거하고
바닥은 질감이 느껴지는 그레이 포슬린 타일,
나머지 면은 화이트 포슬린 타일로 시공했습니다.

상부장은 모두 거울 수납장으로 하고
수납장 하부에 간접조명을 설치해 은은한 욕실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발코니는 포슬린 타일을 깔고 화이트 수성 페인트로 벽면을 마감했습니다.

추가적인 가구 설치를 통해 휴식 공간으로 발코니를 활용하시길 원하는 고객님의 요청에 따라
발코니에 일반적인 매입등이 아닌 전구 형태의 펜던트 조명을 설치했습니다.
기존의 현관에 들어서면 거실이 바로 보이던 구조를
현관 라인을 따라 가벽을 설치해 공간을 분리해줬습니다.

현관문과 신발장은 화이트 PET 필름으로 리폼하고
거실과 동일한 포슬린 타일을 깔아 통일감을 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