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sideam
TV 없는 거실

거실 한 켠에 우드 소재의 수납장을 배치하고 그 위에 액자나 화병, 세라믹 소품을 두면 갤러리 같은 분위기가 난다.


어느 집에 가나 현관문을 열면 거실이 보이고 그 다음 눈에 띄는 것이 바로 TV다. 신혼 살림을 장만할 때도 가장 먼저 고르는 거실 가전이 TV일 것이다. 한데 최근 ‘TV 없는 거실’이 거실 인테리어 키워드로 떠오르고 있다. TV의 위치는 침실이나 미디어룸으로 변하고 있고, 집 안에서 아예 사라지는 경우도 적지 않다. TV의 기능은 빔 프로젝터와 컴퓨터가 대신한다.


베이지 톤의 거실에 따뜻한 나무와 찬 유리, 스틸 등 서로 물성이 다른 조합한 가구를 두면 거실을 세련된 홈 카페를 연출할 수 있다.


아파트멘터리 윤소연 대표의 이야기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거실은 집의 얼굴인 만큼 집 주인의 성향과 취향이 드러나기 마련이에요. 그런데 지금까는 TV를 올려놓기 위해 ‘TV장’이라는 품목이 따로 있을 만큼 그것이 거실 인테리어를 지배하고 있었죠. 하지만 우리가 그 사실을 ‘자각’하기 시작한 거죠. 자신의 취향이 ‘바보상자’라는 별명을 가진 TV에 가려지는 게 불편한 사람들이 용감한 시도를 한 게 아닐까요?” TV가 거실에서 사라지면 크게 2가지의 긍정적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커다란 TV 대신 멋스러운 장식장 혹은 좋아하는 오브제를 거실에 배치하면 집이 카페, 갤러리같이 예뻐진다는 것. 또 하나는 적어도 식사시간만큼은 가족간의 단란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이다. 눈을 TV에 고정하고 숟가락을 입 안에 밀어 넣을 일이 없기 때문. 대화가 풍부한 정다운 가정을 꿈꾼다면 무시 못할 부분이다.


TV를 놓았던 자리에 선반이나 책장을 놓고 좋아하는 책과 그림을 세워두자. 집 주인의 취향과 안목이 드러나는 공간이 완성된다.


그렇다면 집에서 아예 TV를 없애는 건 어떨까? 집에서 TV를 없앤 이들의 후기엔 심미적인 측면을 고려해 TV를 치웠다가 머지 않아 그것을 다시 TV에 거실 중앙을 내어주었다는 것도 있다. 하지만 ‘초반에는 어색했지만 지내볼수록 만족한다’는 의견이 대부분. 인터넷에 검색해보면 ‘퇴근 후 소파와 혼연일체가 되는 남편이 보기 싫어서 TV를 치웠더니 아이와 놀아주는 시간이 늘어났다’, ‘독서를 강요한 적 없는데 아이가 하교 후 집에 오면 당연하단 듯이 책을 펼친다’, ‘잠자리에 일찍 들게 돼 숙면 후 저절로 눈이 떠지는 개운함을 느낄 수 있다’ 등 TV 없는 삶에 대한 긍정적 후기가 쏟아진다. 음악에 민감해진다는 점도 재미있다. 예전에는 TV를 보든 말든 항상 켜 놓아서 소음 자극에 익숙해져 있었는데, 그것이 없으니 고요한 공간을 채우는 소리가 신경 쓰이기 시작한 것이다.


작은 아파트라면 거실에 식탁을 두는 것도 좋은 방법. 가족간의 대화를 자연스럽게 유도할 수 있다.


단, TV자체를 부정하는 것으로 오해는 말길. 필자는 TV 없는 삶을 생각하면 벌써부터 외로운 기분이 들 정도로 매일 TV의 도움을 받고 있다. 그런데 TV가 없다고 상상해보면 퇴근 후 책을 몇 줄이라도 더 읽고, 잠들기 전 나 자신과 주변에 대한 생각을 더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은 든다. 영국 록 밴드 라디오헤드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과거도 미래도 보지 않는다. 그들은 진리도 거짓도 탐구하지 않는다. 그들은 텔레비전만 뚫어지게 바라본다”고 했고, 싱가포르 작가 제스 C. 스콧은 “사람들은 양이고, TV는 양치기”라고 말했다. 이 말에 고개가 끄덕여진다면, TV가 당신 집의 주인공이 되어도 괜찮을지 고려해볼 때다.


CONTENT MARKETER 성보람





거실에 TV 없애기를 고민중이신 분,

기사를 더 자세히 읽어보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