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a
아시아경제 인터뷰 | "아파트 인테리어 고질병 '불신' 해결했죠"

[인터뷰] 윤소연 아파트멘터리 대표



충실한 가격·디자인 정보 제공 

리모델링 결과 예측 도와줘 

5가지로 실내 꾸미는 '파이브' 출시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한국인의 58%가 아파트에 삽니다. 그러다보니 우리 삶도 어느새 아파트처럼 짜 맞춘 듯 비슷해진 건 아닐까요." 


인테리어 스타트업 아파트멘터리 윤소연 대표의 말이다. 아파트멘터리는 아파트와 다큐멘터리의 합성어. 남과 같은 공간에 만족하지 않고 자신의 개성과 라이프스타일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기록하겠다는 의미다. 윤 대표는 "나에게 맞는 공간을 찾아가는 행위는 곧 나를 찾아가는 행위"라고 말했다. 


내 집 꾸미기 바람이 불면서 국내 인테리어 시장은 40조원 규모로 성장했다. 그 중 10조원이 아파트 리모델링 시장이다. 규모는 커졌지만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는 폭은 여전히 넓지 않다. 프랜차이즈 인테리어 업체는 가격이 부담스럽고, 동네 인테리어 업체는 정보가 많지 않아 선뜻 택하기 어렵다. 윤 대표는 "아파트멘터리는 고가와 저가로 양극화된 인테리아 시장에서 많은 사람이 믿고 맡길 수 있는 중간 지점이 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아파트멘터리는 합리적 가격을 제공하면서도 디자인과 시공 과정, 자재 등 정보를 충분히 제공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디자인 모듈화와 가격 표준화를 통해 리모델링 시장의 고질적인 문제 '불투명성'을 해결했다. 사전에 정확한 가격을 제시하고 스타일 옵션과 자재를 명시하기 때문에 소비자는 리모델링 결과를 예측할 수 있다.



윤 대표가 소비자의 마음을 꿰뚫는 인테리어 사업을 시작하게 된 사연은 꽤 특별하다. MBC 편성PD로 일하던 그는 신혼집의 셀프 인테리어 과정을 블로그에 올리면서 유명인사가 됐다. 셀프 인테리어가 생소하던 시절이었다. 블로그 게시글을 엮어 책까지 내게 됐고 그 과정 속에서 보통 사람들의 인테리어에 대한 숨은 욕구를 알게 됐다.


아파트멘터리는 지난해 서비스를 시작한 지 1년 만에 아파트 100곳을 손봤다. 평균 평수는 35.6평, 평균 연식은 13.2살. 윤 대표는 "30~40대가 주고객층으로 전세집 살다 처음으로 자가주택을 갖게 된 '부부와 미취학자녀' 구성이 절반이었고 신혼부부가 30%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지난 시간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근 스마트 인테리어 솔루션 '파이브'를 시작했다. 파이브는 아파트 전체 리모델링 대신 도배ㆍ바닥ㆍ인테리어필름ㆍ조명ㆍ커튼 등 다섯 가지 변화로 극대화된 인테리어 효과를 끌어내는 것이다. 윤 대표는 "더 많은 사람이 누릴 수 있는 보편적인 인테리어는 무엇일지 고민한 끝에 탄생한 솔루션"이라며 "짧은 시간에 완성도 높은 공간을 연출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기사 원문보기